건강한 삶, 행복한 병원
끊임없는 도전과 열정으로 최상의 진료수준과 성과를 이뤄가는
건강의료의 기준을 만들어 갑니다.
대표번호
031-903-3232
  • 트위터
  • 페이스북
  • 프린터
CMS Skin


원인과 크기에 따라
일차성, 이차성 정맥류로 분류
하지정맥류는 피부 밑의 정맥혈관벽이 약해지거나 혈관 안의 판막의 기능이 저하되어 발생

하지정맥류란?

하지정맥류는 피부 밑의 정맥혈관벽이 약해지거나 혈관 안의 판막의 기능이 저하되어 발생되는데,
정맥혈관 중에서 표재성 정맥(피부에 가까운 정맥)이 길어지고, 넓어져 꾸불꾸불해지게 됩니다.

하지 정맥류가 잘 생기는 부위는 양측 하지(종아리 안쪽)이지만, 그 외에도 허벅지의 안쪽, 종아리의 뒷면 또는 바깥쪽 옆면 등 하지의 어느 부분에도 올 수 있습니다. 원인에 따라 일차성 정맥류와 이차성 정맥류로 분류하며 크기에 따라서도 각기 다른 정맥류로 분류되는데, 증상과 치료에 약간의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정맥류는 30~40대 여성에게 흔한 질환

하지정맥류는 성인의 30%에 이를 정도로 흔한 질환으로 우리나라서 100만 명 이상 이 질환을 앓고 있거나 걸릴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만약 다리가 붓고 무거운 느낌이 들거나, 종아리나 허벅지에 푸른 혈관이 두드러져 보인다면 이를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 이런 분들은 늘어진 혈관으로 다리가 쉽게 붓고 피로감과 압박감을 느끼게 됩니다.
  • 주로 30~40대 여성에게 많고 여성이 남성보다 4~8배 많습니다.
  • 이 질환은 서구인에 비해 혈관이 선천적으로 약한 우리 나라 사람에게 특히 많은 편입니다.

여러 가지 생활 습관이 하지정맥류를 초래할 수 있는데, 오래 서서 일하는 사람에게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직업적으로 볼 때 미용사나 피부관리사, 간호사, 치과의사, 지휘자 등에게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 임신이나 비만 등으로 인해 복부의 압력이 증가한 경우에도 잘 발생합니다.
  • 선천적으로 정맥벽이 약한 사람도 쉽게 정맥류가 발생하며 가족력이 있습니다.

구불구불한 혈관모양과 다리가 무겁고 나른한 증상이 나타나

정맥이 불거져서 굽어지고 폭이 넓어져 있거나 정맥의 수가 증가되어 있어 정맥류라는 것을 알아보기 쉽습니다. 여성의 경우에 있어서는 외관상으로 보이는 혈관의 이상으로 여러 사람이 모이는 목욕탕, 수영장 등을 꺼리게 되고 노출이 필요한 계절에 반바지, 치마 등을 입기가 어려워 집니다. 하지정맥류는 쉽게 말해서 혈액을 담고 있는 정맥이 늘어나는 것으로, 이 때문에 혈액이 흐르지 못하고 고이면서 여러 가지 문제를 야기합니다. 고여있는 혈액은 노폐물을 함유한 정맥혈로써 다리가 무겁거나 나른하고, 또 확장된 정맥이 정맥 벽에 있는 신경을 자극하여 다리가 아픈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정맥류의 증상은 육안으로 보이는 정맥류의 심한 정도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다리가 붓고 단단해짐
  • 다리가 무겁고 피로한 느낌
  • 다리가 터질 듯 아픈 느낌
  • 다리가 저리며 쥐나 경련이 나는 일
  • 당기는 듯한 느낌
  • 다리가 화끈거리거나 가려운 듯한 느낌
  • 다리에 벌레가 기어가는 듯한 느낌

만성정맥질환의 진행단계 (CEAP분류)